대한불교조계종 원각사

 
홈 > 사이버 법당 > 사찰의 구조
1. 사찰

사찰의 어원은 산스크리트어를 소리나는 대로 옮겨 이를 중국인들은 소리나는 대로 옮겨 승가람마라 하였고 줄여서 가람이라 하였다. 무리, 모임, 정원 또는 담장을 두른 집이라는 뜻으로 중원·승단·승원이라 하였 고 중국에서는 사(寺)·사찰(寺刹)·사원(寺院)이라 하였다. 수행자들이 모여 수행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불교의 최초의 사찰은 마가다국의 빔비사라왕이 붓다에게 지어 바친 죽림정사이고 최대의 사찰은 코샬라국의 수닷타가 지어 바친 기원정사이며 우리나라에서는 고구려 372년(소수림왕 2)때 전진왕 부견이 승려 순도를 시켜 불상과 불경을 전하였고 374년에는 승려 아도가 왔었다.
왕은 이듬 해 초문사를 세워 순도를 또 이불란사를 세워 아도를 머물게 한 곳이 한반도의 최초의 사찰이다.
 
2. 사찰의 구조      


<법구(法具)>

• 범종
범종은 청정한 불사에서 쓰이는 맑은 소리의 종이라는 뜻으로서 지옥의 중생을 향하여 불음을 전파한다 하여 범종의 소리를 부처의 음성이라고 하였다.
부처의 말씀을 글로 표현하면 불경이 되고 부처의 모습을 형상화하면 불상이 되고 부처의 깨닫음을 그림으로 나타내면 만다라가 된다. 이와 마찬가지로 부처의 음성은 곧 범종의 소리라고 한 것이다.

• 법고
법고는 "법을 전하는 북"이라는 뜻이다. 북소리가 세간에 널리 울려 퍼지듯이 불법을 중생들에게 멀리 전하여 번뇌를 끊고 해탈을 이루게 함과 더불어 축생의 무리들을 제도하기 위해 친다.

• 운판
청동이나 철로 만든 뭉게구름 모양의 판 위에 보살상이나 구름과 달을 새긴 법구로서 공중을 날아다니는 조류나 허공을 헤매는 영혼을 헤매는 영혼을 천도하기 위해 친다.

• 목어
불교의식에 사용되는 불전사물로서 목어고, 어고, 어판이라고도 하며 나무로써 긴 고기모양을 만들어 걸어두고 두드리는 법구이다. 수중의 어류를 향하여 소리를 내보내 규제한다는 상징적 기능을 가지고 있다.

• 죽비
참선할 때 시작과 끝을 알리고 수행자의 졸음이나 자세를 경계하기 위해 사용하거나 선승이 설법이 설법할 때 위엄을 나타내기 위해서 손에 들고 있는 불구의 하나로 죽비자라고 한다. 죽비는 약 40-50cm 길이의 대나무를 길이 3분의 2쯤은 가운데를 타서 두 쪽을 갈라지게 하고 3분의 1은 그대로 두어 자루를 만든 형태가 보통이다.

• 요령
소리를 내는 몸통과 손잡이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염불할 때 이것을 손으로 흔들어서 소리를 낸다.
작지만 고음을 내며 몸통 부분에는 용, 불보살, 사천왕 등의 무늬를 조각하기도 한다.

• 목탁
목탁은 목어에서 유래 그 형태 또한 고기 모양을 하고 있다. 다만 긴 고기 모양을 취한 목어와는 달리 둥근 형태로 만들어지며, 사실적인 조각이나 색칠보다는 앞 부분의 긴 입과 둥근 두 눈으로 고기임을 나타내고 있다.
결국 목탁은 목어에서 유래된 것이므로 그 소리를 듣고 목어에 얽힌 전설이나 잠을 자지 않는 고기를 연상하여 더욱 열심히 수행할 것을 유도하는 도구로 사용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목탁이라는 단어는 우리 나라에서만 사용되고 있다.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둥근 형태의 목탁도 목어라고 표기한다.